'디피' 감독 "정해인→구교환 동고동락, 동료애·전우애 쌓였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D.P.'(디피) 배우들이 끈끈한 전우애를 자랑했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D.P.'(디피) 정해인과 구교환의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사진=넷플릭스]

'D.P.'(디피) 정해인의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사진=넷플릭스]

정해인, 구교환의 환상적인 콤비 활약과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탈영병과 그들을 뒤쫓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아 호평을 얻고 있는 가운데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스틸에서는 D.P.조로 완벽 변신한 배우들의 동료애와 꿀케미가 담겼다. 갓 입대해 내무반 생활에 적응하려 애쓰는 이등병 준호부터 사복을 입은 채 사회로 나선 준호, 호열이 탈영병을 찾기 위해 호흡을 맞춰가고 고군분투하는 여러 모습은 물론 극에선 까칠한 상관이었지만 현장에선 든든한 동료였던 손석구의 호탕한 웃음까지 다양한 순간을 포착했다.

너무 사실적이어서 자신도 모르게 실제 본인 이름으로 관등성명을 댔다는 정해인의 에피소드를 수긍하게 만드는 리얼한 내무반의 세트도 확인할 수 있다. 한준희 감독은 "103사단 헌병대를 함께했던 모든 부대원들과 거의 동고동락하면서 지냈던 것 같다. 힘든 순간이 있을 때도 으쌰으쌰 하려고 노력했고, 동료애와 전우애가 많이 쌓였다"라며 끈끈한 전우애와 시너지를 전했다.

배우들 또한 "촬영장이 너무 즐겁고 재미있었다"(정해인), "보고 있으면 다정한 마음이 든다. 배우분들도 그렇고 모든 제작진과도 한마음이 되었다"(구교환), "별거 아닌 이야기를 하더라도 까르르 웃어 넘어가는 그런 사이처럼 됐다"(김성균), "전우애가 제곱이 되는 느낌"(손석구)이라며 한마음 한 뜻으로 작품과 동료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D.P.'(디피) 비하인드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D.P.'(디피) 비하인드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D.P.'(디피) 비하인드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현장에서부터 끈끈하게 쌓아 올렸던 배우들의 연기 호흡과 열정은 작품의 완성도로 이어져 시청자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D.P.는 어둡고, 투지 있고, 정신이 번쩍 들게 하며 오늘날 세상을 보여준다. 올해 공개된 가장 뛰어난 K-드라마 중 하나다" (Ready Steady Cut), "한국인이 아니기 때문에 한국 군대에서 실제로 일어나는 일들과 관련이 있는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이런 종류의 괴롭힘이 전 세계에 만연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D.P.는 적당히 음울하고 성찰적인 어조로 작품의 분위기와 톤을 완벽하게 캐치하며 마지막 에피소드를 마무리한다" (The Review Geek) 등 해외 평단의 호평을 얻었다.

탈영병을 추적하는 장르적 재미와 준호와 호열이 보여주는 콤비 플레이, 중사 범구(김성균 분)와 대위 지섭(손석구 분) 사이의 팽팽한 긴장감, 전국을 누비는 로드 무비까지 매 화 다채로운 색깔의 에피소드가 정주행을 불러일으킨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