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선언'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여전히 회장직 '유지'


사퇴 선언 3개월 지났지만 반기보고서에 여전히 이름 등재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이른바 '불가리스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올해 5월 초 사퇴 선언을 한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회장직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홍 회장의 두 아들은 임원으로 복직하거나 승진해 남양유업 경영 쇄신에 의문이 일고 있다.

20일 남양유업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홍 회장의 직함은 '회장', 상근 여부는 '상근'으로 각각 기재돼 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사과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홍 회장은 지난 5월 4일 "이 모든 것의 책임을 지고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눈물의 기자회견'을 했다.

남양유업이 지난 4월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가 검증되지 않은 내용으로 소비자를 오도했다는 거센 비판을 받은 이후였다.

홍 회장은 그러나 자신의 말과 달리 회장직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물론 올해 상반기 보수로 8억8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 회장은 또한 회장실을 비우지 않고 때때로 출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남양유업 관계자는 "홍 회장은 사퇴 발표 이후 회사 관련 업무는 하지 않고 있다"며 "회사 매각 계약이 진행 중인데, 종결 이후 현 임원들에 대한 일괄 변동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홍 회장의 두 아들도 매각을 앞두고 복직 및 승진 인사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회삿돈 유용 의혹을 받아 지난 4월 보직 해임된 장남 홍진석 상무는 매각 발표 하루 전인 5월26일 전략기획 담당 상무로 복직했다.

차남인 홍범석 외식사업본부장은 같은 날 미등기 임원(상무보)으로 승진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