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2' 이민영 "임성한 작가, 따뜻한 사람…대본 깊이 남달라"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이민영이 '결사곡' 시리즈로 함께한 임성한 작가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민영은 6일 진행된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극본 임성한 연출 유정준 이승훈) 종영 인터뷰에서 작품의 후일담을 풀어놨다.

배우 이민영이 TV조선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주)지담 미디어]

이민영은 이번 '결사곡' 시리즈로 임성한 작가와 처음 호흡을 맞췄다. 그는 임성한 작가에 대해 "세간에 모습을 드러내시지 않아서 모르시겠지만, 저는 정말 따듯한 작가님이라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일을 오래해 왔다면 오랜 기간 했는데, 이런 작가님이 그동안 계셨나 싶을 정도"라며 "배우들과의 소통도 중요시하시고 사람에 대해서 깊은 통찰력을 가진 것을 느꼈다. 그래서 대본의 깊이가 남달렸던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했다.

또한 이민영은 "개인적으로 말씀을 나눴던 것 중에 작가님은 인간성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이런 작품에서도 그런 인성의 깊이가 표현되는 것 같다"라며 "결국은 사람의 인성, 사랑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작품을 하면서 대본을 여러번 곱씹으면서 인성에 대한 고찰을 많이 하게 되는 것 같다"라고 느낀 점을 밝혔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