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청소년·한부모 보호기관에 삼계탕 1천개 지원


서울시립아동상담치료센터, 구세군 후생원·두리홈에 나눔 실천

NH농협생명 중복 맞이 삼계탕 후원을 기념해 서울시립아동상담치료센터 직원이 판넬을 들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NH농협생명]

[아이뉴스24 김태환 기자] NH농협생명은 다가오는 중복을 맞아 여름 건강식 삼계탕 1천개 나눔 활동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나눔은 보호아동과 청소년을 위한 기관인 서울시립아동상담치료센터와 구세군 후생원을 대상으로 각각 삼계탕 400개, 200개를 지원한다. 또 한부모 가정을 돕는 구세군 두리홈에도 삼계탕 400개를 후원한다.

NH농협생명은 지난 2016년부터 매년 복날을 맞아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삼계탕 무료 배식행사를 실시했다.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개별 포장된 삼계탕 나눔행사로 대신하고 있다.

김인태 NH농협생명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 모두가 지치고, 이어지는 폭염으로 건강관리가 여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라며 "중복을 맞아 보양식인 삼계탕 나눔을 통해 더운 여름을 나는데 작은 힘을 보탤 수 있어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김태환 기자(kimthi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