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본상 2개 수상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본상 수상…"첨단 소재 경쟁력 강화"

롯데케미칼이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 2개를 수상했다. [사진=롯데케미칼]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롯데케미칼은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에서 본상인 '위너(WINNER)' 2개 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955년 시작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상으로, 미국 IDEA·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산업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 어워드에는 전 세계 49개국, 약 4천100개 업체의 양산 제품과 양산 예정인 제품들을 대상으로 심사가 진행됐다.

롯데케미칼의 인조대리석 항균 소재인 에버모인(evermoin®)이 적용된 위생 미팅 공간인 '근심 없는 공간(Care-free Zone with Staron®)'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컨셉으로 사무실과 상업용 가구(Office and Commercial Furniture) 부문에서 첫 수상을 했다.

또한 플라스틱 소재로 심신의 안정을 주는 자연의 빛을 구현한 자연의 빛(Natural Rays)은 재료와 표면(Materials and Surfaces) 부문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본상을 수상했다.

이영준 첨단소재사업 대표는 "트렌드에 맞는 심미성과 시대가 원하는 기능성을 접목해 차별화된 소재 솔루션을 고객에게 신속하게 제공할 것"이라며 "첨단 소재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고객 만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제품 기술력을 바탕으로 항균소재인 에버모인(evermoin®)을 2017년 개발해 공급 중에 있으며, 항바이러스 성능을 강화한 합성수지 소재를 올 하반기 중으로 제품화할 계획이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