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與, 집값 10% 내고 사는 '누구나집' 시범부지 발표


[아이뉴스24 김성진 기자] 김진표(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위원장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부동산특위는 분양가의 6~16%만 내면 입주할 수 있는 '누구나집' 주택 1만785가구의 시범사업지로 인천 등 6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누구나 집' 프로젝트는 무주택자·청년·신혼부부 등이 집값의 6~16%를 낸 후 10년동안 시세 80~85% 수준 임대료를 지불하며 거주하고 입주시 확정된 집값으로 분양받을 수 있는 제도다. 신도시의 유보 용지 가운데 3분의 1 정도를 활용해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인천시장 시절 추진한 주거정책이기도 하다.

해당 지역과 규모는 ▲인천 검단(4225가구) ▲안산 반월·시화(500가구) ▲화성 능동(899가구) ▲의왕 초평(951가구) ▲파주 운정(910가구) ▲시흥 시화 MTV(3300가구) 등 6개 지역 총 1만785가구다.

김진표(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위원장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진표(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위원장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진표(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위원장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진표(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위원장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성진 기자(ssaj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