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서비스 플랫폼 '하이브' 외부에 개방


밸로프, 라온누리, 우가차카 3개 게임사와 사용 계약 체결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게임빌이 서비스 플랫폼 '하이브'를 외부 게임사에도 개방한다.

게임빌(대표 이용국)의 플랫폼 자회사인 게임빌컴투스플랫폼(대표 송재준)은 밸로프(대표 신재명), 라온누리소프트(대표 안화영), 우가차카(대표 김동욱) 3개 게임사와 하이브 사용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발표했다.

게임빌이 그룹사 이외에 하이브를 개방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본격적인 사업 확장을 의미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게임빌컴투스플랫폼은 밸로프의 '이카루스M', '용비불패M' 등과 라온누리소프트의 신작 '인피니티 가디언스', 우가차카의 '라이어 게임' 등 총 8개 모바일 게임에 하이브 플랫폼을 우선 적용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하이브를 오픈 플랫폼으로 전환해 전 세계 모바일 게임 개발사가 하이브를 통해 게임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플랫폼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하이브는 2014년, 모바일게임 전문회사 게임빌과 컴투스가 양사의 기술적 역량을 모아 출범한 게임 전문 플랫폼이다. 로그인 인증, 결제, 쿠폰, 친구 추천, 광고, 푸시 알림, 팝업 알림, 서비스 지표 분석 등을 비롯해 모바일 게임 서비스를 위해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 형태로 제공한다.

특히 글로벌 게임 서비스 운영에 특화됐으며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포함 전 세계 80% 이상의 인구가 사용하는 주요 17개 언어를 지원한다. 또한 크로스 프로모션 등 광고 기능을 활용하여 연간 1억명의 글로벌 액티브 유저들에게 마케팅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

현재 하이브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서비스되는 게임은 50여종이며 탑재된 게임의 전세계 누적 다운로드는 10억건이다. 향후 모바일 기기와 PC의 크로스 플레이 지원, AI 기술을 접목한 데이터 분석 등 서비스를 고도화해 글로벌 게임 서비스 운영 플랫폼으로의 입지를 다져나갈 계획이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