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여야 5당 대표에 "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 초당적 협력해달라"


민주당·국민의힘·정의당·국민의당·열린민주당 초청 대화

(왼쪽부터)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26일 청와대에서 여야 정당 대표 초청 대화를 위해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여영국 정의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도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방미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정부는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 실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국회가 초당적으로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청와대 인왕실에서 이뤄진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회담 성과를 이어나가기 위한 국회 차원의 외교적 노력에 대해 정부가 필요한 것을 지원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대화에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정의당 여영국, 국민의당 안철수, 열린민주당 최강욱 당대표,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과 함께 각당 대변인이 배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유영민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이철희 정무수석, 탁현민 의전비서관,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오종식 기획비서관, 배재정 정무비서관, 박경미 대변인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이번 정상회담에서 대한민국과 국민들은 더할 나위 없는 대접을 받았다 생각한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 펠로시 하원의장 등 미 정치 지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정상회담은 내용면에서도 기대 이상의 성과였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의 중요한 성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 명시 ▲미사일 지침 종료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 ▲핵심 산업 공급망 협력 강화 등을 꼽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 야외테라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오찬을 겸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실현하기 위한 외교와 대화의 출발점으로 싱가포르선언과 판문점 선언을 명기한 건 큰 의미"라며 "남북대화와 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공동성명에 담은 것도 남북관계 발전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미사일 지침 종료에 대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대외적으로 과시하는 상징적 실질적 조치"라며 "미사일 확보로 방위력 차원을 넘어 우리의 발사체로 우리의 위성을 우주 공간에 올려보낼 수 있게 돼 우주산업 발전의 길을 열었다"고 했다.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은 "매우 뿌듯한 성과", 55만 한국군에 대한 백신 지원은 "한미동맹을 중시한 뜻깊은 선물"이라며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기술력과 한국 생산능력을 결합해 코로나 극복에 기여하자는 양국 의지가 모여진 것으로, 우리의 백신 확보 안정성도 크게 높아졌다"고 말했다.

당 대표들에게는 이같은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를 마련하고 회담 성과를 살려나갈 수 있도록 정치권 지혜를 모아줄 것과 함께, 5월30~31일 개최될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와 6월 'G7 정상회의'에도 국회 차원의 관심을 당부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