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스와프' 불발…靑 "미국 백신지원 요청 국가 너무 많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한미 정상회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한 한미 '백신 스와프'가 성사되지 않은 데 대해 "미국 측에 백신 지원을 요청하는 국가가 너무 많았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4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정국가와 스와프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한국은 코로나19 대응을 잘 하고 있고 소득수준도 높은데다 백신 공급을 확보한 나라로 평가되기 때문에 미국이 코로나 상황이 심각한 저소득 국가를 두고 한국에 대해서 공급하기는 쉽지 않았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한국군에 대한 백신지원을 통해 55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물량 제공하기로 한 것도 이러한 공급 관련 형평성과 한미동맹에 대한 배려를 감안한 우리측에 대한 특별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