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대책 후속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 후보지 101곳 검토


올해 7월 확정 발표…"주택 공급물량 4만5천 가구 규모"

2·4대책 후속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 후보지 접수 총괄표. [사진=국토교통부]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국토교통부가 지난 2·4대책을 통해 공개한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의 대상지로 101곳을 검토 중이다. 이 중 오는 7월 최종 후보지를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3080+ 대도시권 주택 공급 방안(2·4대책)'과 관련해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 소규모재개발·재건축 후보지 접수를 받아 모두 101곳의 사업성을 검토 중이라고 7일 밝혔다.

101곳 중 주민제안 후보지가 24곳, 지자체 제안 후보지가 69곳, 민간 제안(정비업체 등) 후보지가 8곳 등이다.

사업유형별로는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이 54곳(재개발 27곳, 재건축 27곳), 소규모 정비사업이 47곳(재개발 36곳, 재건축 11곳)이다. 정부는 이들 후보지에 대한 주택공급 물량이 약 4만5천가구에 달할 것으로 추산한다.

정부는 주민제안의 경우 사업계획에 대한 컨설팅 결과를 4~5월 중 제시하고, 주민 동의 10%를 거쳐 오는 7월 후보지를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지자체·민간이 제안한 사업 구역에 대해서도 주민의사 확인이 선행될 필요가 있는 만큼 조합 등의 참여 의향을 파악한 후에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오는 8월 중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