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소2' 출시 앞둔 엔씨…크로스 플랫폼 '퍼플'도 진화


퍼플 라이브 기능 및 아이템 획득 실시간 알림 기능 도입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기대작 '블레이드앤소울2(이하 블소2)', '트릭스터M' 출시에 발맞춰 엔씨소프트가 크로스 플레이 플랫폼 '퍼플'의 발전된 기능을 선보인다. 언제나 게임과 연결된 'Always On'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블소2 론칭에 맞춰 '퍼플 라이브(live)' 기능을 도입한다. 이용자는 자신의 플레이를 비디오 채팅 타입으로 공유할 수 있다. 플레이 현황을 시각적으로 편리하게 보여줄 수 있고 게임에 접속하지 않더라도 다른 이용자의 인게임 플레이를 손쉽게 확인하고 감상할 수 있다.

또한 트릭스터M의 핵심 콘텐츠는 드릴을 활용해 아이템을 얻는 '발굴인데, 퍼플은 이러한 재미를 위해 아이템 획득 정보를 실시간 알림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용자는 게임에 접속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캐릭터의 아이템 획득 현황을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편리한 소통이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모바일 기기는 언제 어디서나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전화·문자·영상 시청 등과의 멀티 태스킹이 어렵고 배터리 부족과 작은 화면이라는 한계도 존재한다. 때문에 자연스럽게 다양한 플랫폼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크로스 플레이에 대한 이용자의 요구가 높아져 왔다.

이와중에 엔씨소프트가 국내 게임사 중 처음으로 도입한 스트리밍 플레이 '퍼플on'은 낮은 사양의 모바일 기기에서도 리니지2M 등의 고사양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호평받았다. 별도 앱이나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 모든 퍼플 이용자가 채팅을 할 수 있는 '퍼플talk' 역시 게임이 장기 흥행할 수 있는 발판을 놓았다.

김훈 퍼플 개발 실장은 "퍼플의 궁극적 지향점은 모바일, PC에 콘솔을 더한 진정한 크로스 플레이 플랫폼"이라며 "게임 플레이, 커뮤니티, 정보 공유 등의 기능을 디바이스의 종류와 상관 없이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