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키스 박효준, 시범경기 안타…번즈는 2루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고 있는 유먕주 박효준(24)이 시범경기들어 두 번째 안타를 신고했다.

박효준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에 있는 조지 스타인브레너 필드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그는 8회초 2루수 대수비로 나왔다. 타석에도 섰다.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고 있는 내야수 박효준이 11일(한국시간)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 교체로 출전해 안타를 쳤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9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토론토 네 번째 투수 타이 타이스를 상대로 우전 안타로 출루했다. 그러나 양키스는 박효준의 안타로 만든 1사 1, 2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토론토는 양키스에 2-4로 졌다. 박효준은 이날을 포함해 시범경기 5경기에 나와 타율 4할(5타수 2안타) 2볼넷 1삼진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양키스는 게릿 콜이 선발 등판했다. 콜은 토론토 타자를 상대로 3.1이닝 2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지난 등판 부진에서 벗어났다. 그는 지난 6일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에 선발투수로 나와 2이닝 6피안타(2피홈런) 6실점으로 흔들렸다.

토론토의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순도 제 몫을 했다. 야마구치는 선발 등판한 태너 로크(4이닝 1실점)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나와 3이닝 2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2017, 2018시즌 롯데 자이언츠 소속으로 KBO리그에서 뛰어 국내 팬에게도 얼굴이 익숙한 앤디 번즈(토론토)는 이날 1루수 겸 8번타자로 선발 출전해 2루타를 쳤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