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범경기 첫 등판 류현진, 미네소타 상대 2이닝 1실점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첫 실전 등판에서 컨디션을 점검했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미네소타 트윈스전에 선발등판해 2이닝 3피안타 1피홈런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8일(한국시간)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2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출발은 좋지 않았다. 1회초 선두타자 제이크 케이브에게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맞은 뒤 트레버 라나크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3루의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류현진은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윌리안 아스투딜루에게 내야 땅볼을 유도하며 야수 선택으로 힘겹게 첫 번째 아웃 카운트를 잡아냈다. 런다운 플레이 때 1루 주자와 타자 주자가 진루하면서 1사 2·3루가 됐지만 브랜드 루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로이스 루이스를 3루 땅볼로 잡아내며 실점 없이 1회를 마쳤다.

류현진은 2회초 선두타자 브래비스 블랭케혼을 내야 땅볼로 솎아내며 상승세를 이어갔가. 그러나 1사 후 젠더 베일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하면서 첫 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후 질베르토 셀레스티노를 헛스윙 삼진, 잭 라인하이머를 내야 뜬공으로 처리하며 2회를 마쳤다. 이후 3회초 시작과 함께 안토니 배스와 교체되며 이날 등판을 마감했다.

한편 토론토는 미네소타와 3-3으로 비겼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