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코디드 퓨처 "사이버보안 위협 정보 서비스로 韓 공략"


오정선 한국 대표 "대기업 등 집중, 시장 확대"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사이버보안 위협 정보제공 기업 레코디드 퓨처가 '위협 인텔리전스 머신'을 앞세워 국내 엔터프라이즈 시장을 공략한다.

그동안 국내 총판사 인섹시큐리티와 단독 파트너십을 통해 보안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현재 국내 고객수는 5~6개로, 이중 민간기업은 2개 정도다.

지난해 10월 서울 삼성동에 지사를 설립, 올해 한국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하는 것. 국내 대기업, 공공, 금융 등 고객을 주요 타깃으로 시장 확대를 꾀한다.

오정선 레코디드퓨처 한국 대표는 30일 간담회를 갖고 "위협 인텔리전스 머신을 기반으로 올해는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오정선 레코디드퓨처 한국 대표 [사진=레코디드퓨처]

레코디드퓨처는 미국 보스톤에 본사를, 스위스에 연구개발(R&D) 센터를 두고 있다. 보안 자동화 수요 증가로 지난 3년간 100% 이상씩 매출이 성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아시아와 유럽 지역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기준 총 직원수는 약 500명이다.

주력인 위협 인텔리전스 머신은 머신러닝(ML)을 기반으로 위협정보를 자동 분석해주는 서비스다. 전세계 외부 소스로부터 신·변종 악성코드, 제로데이 취약점, IP와 도메인 등 데이터를 24시간 수집해 분석해주는 게 특징. 최대 90만개 이상 소스 정보를 분석, 위협 정보를 제공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오정선 대표는 "위협 인텔리전스 머신을 통해 위협피드, 리포트 형태의 서비스 뿐 아니라 매일 200건 이상 이벤트를 수집·분석할 수 있다"며 "오픈소스 기반이기 때문에 투명성도 높다"고 강조했다.

위협 인텔리전스 머신의 주요 기능은 위협 행위자, 악성코드, 위치정보, 소프트웨어(SW), 회사·단체 등 정보를 검색, 자동분류·제공하는 '온톨로지(Ontologies)', 글로벌 위협 트렌드, 위험한 취약성, 인프라·브랜드 위협 정보, 산업·서드파티 위협 정보 등 5가지로 분류한 정보를 한 화면에서 제공하는 '위협 뷰(Theat View)' 등이다.

또 IP 어드레스(7천만 개), 도메인(5천만 개), 해시(9천만 개), 멀웨어(6만 개), 취약성(12만 개), 위협 행위자(72만 개) 등 특정 분석 대상에 대한 모든 위협 정보를 제공하는 '위협 정보 카드(Intel Cards)', 기업 내부 보안 솔루션과 통합을 위해 연동 응용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 커넥트를 제공하는 '통합 기술(Integration Technology)' 등 총 4가지가 포함된다.

특히 대부분의 언어로 된 데이터 수집이 가능하다. 이때 컴퓨터 입장에서는 자연어 처리(사람 언어를 컴퓨터에 인식시키는 기술) 과정이 필요한데, 현재 라틴어, 러시아어, 중국어 등 포함 10가지 언어를 지원한다. 한국어는 올해 자연어 처리가 가능하도록 개발중이다.

오 대표는 "수집된 정보는 본사에서 근무하는 지역별 전문가가 분석하기 때문에 타사보다 전문성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며 "중소기업(SMB) 보다는 보안 투자 등 관심이 높은 대기업 등을 타깃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