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에 한목소리 '환영'


"北 위협에 국제사회 일치된 대응…실제 효과는 미지수"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에 대한 새 대북제재 2371호를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것을 놓고 정치권이 일제히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6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에 대응해 북의 석탄과 철 수출을 전면금지하는 새 대북제재 결의 2371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그 어떠한 행동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보여준 안보리 차원의 새로운 대북 제재를 환영한다"며 "북한은 우리 정부가 밝혔듯이 국제사회가 보내는 단합된 경고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ICBM 도발 9일 만인 오늘 새벽 강력한 대북제재 결의 2371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며 "우리는 이번 제재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대북제재라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평가했다.

강 대변인은 "다만 명목상 강력한 제재에도 안보리 결의안의 미비점으로 인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의지가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함께 제기되고 있다"며 "제재명단에 '김정은'은 포함되지 않아 큰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도 "새 대북제재는 북한의 ICBM 도발에 대한 대응으로 석탄 전면 수출금지, 해외노동자 파견확대 제동 등 자금줄을 옥죄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북한의 무력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일치된 비판과 공동대응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국제사회가 요구해온 평화와 대화의 길을 외면하고 추가도발과 핵 개발에 골몰해 온 북한의 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와 비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시대착오적 도발을 계속한다면 결국 국제적 고립무원의 처지를 자초하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 역시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가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했다"며 "지금까지의 제재안에 비해 많이 나아간 고강도 제재가 될 것으로 여겨진다.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 미사일에 대한 위협을 공유했으며 그것을 막기 위한 행동을 일치했다"고 언급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이번 제재안이 얼마나 효과를 발휘할지는 예단하기 어렵다. 사실상 북한은 외부 의존에 아랑곳하지 않고 살아가는 데 이미 체질이 돼 있기 때문"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이 같은 국제 기조에 발맞추어 대북 정책을 수립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