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볼트·레노버, 백업 어플라이언스 3종 공동 출시

레노버 서버에 컴볼트 데이터 플랫폼 결합


[김국배기자] 데이터 보호 업체 컴볼트코리아는 한국레노버와 공동으로 백업 어플라이언스 LC 시리즈 3종을 출시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번에 출시하는 제품은 LC-2500, LC-4000, LC-9000이다. LC 시리즈는 레노버의 서버(시스템 x3650)와 컴볼트의 백업·복구 솔루션(컴볼트 데이터 플랫폼)을 일체형으로 구성한 장비다.

필요에 따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쉽게 확장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백업·복구 관리, 스냅샷 관리, 이메일, 아카이빙, 검색, 이디스커버리(e-Discovery) 지표 분석 등 다양한 기능을 단일 콘솔에서 관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NoSQL, KVM, 레드햇엔터프라이즈가상화(RHEV) 등 오픈 솔루션에서 백업과 복구 기능을 지원하며, 뉴타닉스 아크로폴리스,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같은 가상화·클라우드 환경에서도 파일과 테이블 단위의 복구를 지원해준다.

LC 시리즈의 모든 모델은 스케일 아웃이 가능하며 상위 모델로 업그레이드하거나, 다른 모델과 혼용해 사용할 수 있어 확장이 쉽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강용남 한국레노버 대표는 "간편한 솔루션 구축이 요구되는 데이터센터 환경이나 단일 어플라이언스 형태의 제품을 선호하는 공공기관, 기업들에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튜 존스턴 컴볼트코리아 대표는 "이번 LC 시리즈의 제품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해 2017년 백업 어플라이언스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두 회사는 앞서 지난해 11월 백업 어플라이언스 LC-3000과 LC-6000을 선보인 바 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