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최순실 녹음파일, 롯데 이야기도 나와"

"SK 이야기 뒷부분에 '롯데는 돈이 들어왔다' 내용"


[윤채나기자] 최순실 육성 녹음파일을 공개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해당 녹음파일에 롯데도 언급된다고 밝혔다.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위 위원인 박 의원은 이날 5차 청문회에서 최 씨가 귀국 직전 지인을 통해 SK그룹에 대한 K스포츠재단 출연 강요 등의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내용의 육성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박 의원은 YTN 방송에 출연, "시간이 없어 (녹음파일을) 다 못 틀었는데 뒷부분에 롯데 이야기도 나온다"며 "'롯데는 돈이 들어왔다' 그런 내용"이라고 밝혔다.

롯데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45억원을 출연한 뒤 박근혜 대통령과 비공개 독대했으며, 그 후 70억원을 추가 출연했다가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기 전 돌려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녹음파일에 따르면 최 씨는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이 SK를 찾아가 80억원 투자 유치를 설명했으며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이 과정에 관여했다고 밝힌 데 대해 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최 씨는 "왜 정 사무총장이 이야기하는 것을 못 막았느냐"라며 "그쪽에서 안 수석하고 이야기를 했다는데 그게 뭐 말이 되느냐. 그리고 그 사람이 무슨 감정으로 이야기를 했는지…안 수석은 지금 뭐라고 그러느냐"고 했다.

박 의원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보호하려는 게 최 씨의 입장"이라며 "안 전 수석이 확인전화를 했다는 게 말이 되느냐, 그것은 감정적으로 이상하게 야기하는 것이라고 짜서 검찰에 들어가 이야기하라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박 의원은 최 씨와 통화한 인물이 재단 관계자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가 녹음파일을 의원실에 전달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그 분의 이름을 밝혀도 되는지 오후에 그 분과 통화해 보고 허락 받고 이야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