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분리 안 시키면 다 죽어" 녹음파일 공개

독일서 귀국 전 검찰 수사 대응 방안 지시…"정신 바짝 차리라고 해"


[윤채나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독일에서 귀국하기 전 지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검찰 수사 대응 방안을 지시한 녹음파일이 공개됐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위 3차 청문회에서 최 씨와 지인의 통화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최 씨가 지인을 통해 측근인 고영태 씨에게 전달하는 메시지가 포함됐다고 박 의원이 설명했다.

최 씨는 "나랑 어떻게 알았냐고 (하면) 가방관계로 납품했다고 하지 말고 옛날에 지인을 통해 알았다고 해라"라며 "그냥 체육에 관심이 있어서 지인의 연결로 도움을 받으려고 했는데 도움 못 받았다고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 씨는 또 이성한 전 미르재산 사무총장이 언론과의 인터뷰에 나선 데 대해 "큰일났네"라며 "고(영태)한테 정신 바짝 차리라고…(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걔네(이 전 사무총장 등)들이 완전 조작이고, 이걸 훔쳐서 했다는 걸로 몰아야 한다. 이성한이도 계획적으로 돈도 요구했다는 것으로 분리 안 시키면 다 죽어"라며 증언 내용을 지시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