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최순실 청문회, 방송 관계자 증인 채택해야"


"YTN 사장 선임에 崔 관여 제보, 사실이면 심각한 문제"

[윤채나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와 관련,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게 방송 공정성 문제"라며 관련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청문회에서 KBS 증인이 채택됐지만 MBC 문제도 심각하다는 생각"이라며 MBC 사장, YTN 사장을 포함해 방송 관계자들의 증인 채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특히 YTN 사장 문제는 최순실 관련 설들이 당에 제보됐다"며 "만약 이 제보 내용대로 최순실이 YTN 사장 선임에 관련됐다면 심각한 문제다. 이에 대해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점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탄핵 통과 이후 국정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임시국회가 오늘부터 시작된다"며 "오후 3당 원내대표 회담을 통해 향후 대책을 논의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