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광주은행 차세대 시스템 개설

모델 기반 개발(MDD) 적용 구축 기간 단축, 전북은행 모델 이식


[김국배기자] LG CNS는 JB금융그룹 광주은행 차세대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개설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지난해 7월 착수 후 약 16개월만이다. 이번 광주은행 차세대 시스템은 은행 핵심업무인 계정계와 정보계, 고객관계관리(CRM), 재무·관리회계 등에 모델 기반 개발(MDD) 방식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LG CNS는 앞서 2013년 전북은행 차세대 시스템에 MDD 방식을 적용한 바 있는데, 이 경험을 바탕으로 올 2월 JB우리캐피탈에 이어 이번 광주은행 차세대시스템을 연달아 구축하게 됐다.

특히 이번 사례는 지역은행 차세대 시스템이긴 하지만 국내 최초로 타은행 비즈니스 모델을 재사용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전북은행 MDD 모델을 그대로 이식하면서 광주은행에 맞는 IT환경을 단기간 내 시스템에 적용했다는 것.

LG CNS 측은 "통상적으로 차세대 시스템 구축에 약 25개월이 소요되는 것에 비해 광주은행 차세대 시스템은 구축 기간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설명했다.

LG CNS에 따르면 MDD는 IT프로젝트를 개발 중심에서 비즈니스 설계 중심으로 전환, 다양한 고객의 비즈니스 요구에 정확하고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또 기술 수준이 각기 다른 개발자의 의존도를 줄여 시스템 품질을 높인다.

특히 변화하는 금융 환경에 복잡한 소스 수정 없이 즉시 대응할 수 있어 신규 사업 확장이나 신속한 서비스, 상품 출시에 필요한 도구라는 게 LG CNS측 설명이다.

아울러 LG CNS MDD는 비즈니스 모델로부터 소스코드가 100% 자동 생성되는 레벨(Level) 3 수준이라고 회사는 덧붙였다.

진선 광주은행 IT지원부장은 "이번 차세대 시스템 구축으로 고객 요구사항에 맞는 다양한 상품 개발에 빠르게 대응하는 서비스 체계가 마련돼 고객 만족도 향상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홍근 LG CNS 금융사업담당 상무는 "광주은행 차세대 시스템의 성공적 오픈으로 LG CNS MDD 기술력과 금융사업 역량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며 "앞으로도 사업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앞선 MDD 기술력을 다양한 산업 분야로 확대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 CNS는 2011년 금융 비즈니스 솔루션을 MDD 방식으로 자체 개발한 후, 전북은행 차세대, 수협정책보험시스템, PCA 생명보험 차세대 등을 구축했다. 현재 카카오 인터넷 전문은행, KB국민카드 대행시스템, 교보생명 차세대 등의 차세대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