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스 '내지갑충전', "유료화 사전포석아닌가"

 


벅스뮤직(대표 박성훈)이 최근 역점을 두고 홍보중인 '내지갑 충전 캠페인'에 대해 네티즌들 사이에 "유료화를 위한 사전포석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벅스는 지난 6일 자사 사이트에 '자유로운 음악청취를 위한 내지갑 충전 캠페인'(wallet.bugs.co.kr/campaign/main.asp)을 개시, 네티즌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

'내지갑 충전 캠페인'은 벨소리, 통화연결음, 온라인영화 등 벅스 사이트 내 다양한 유료콘텐츠를 즐기기 위해 이용자들이 현금을 벅스의 사이버머니로 전환 충전하도록 유도하는 판촉활동이다. 벅스가 온라인음악을 무료로 운영할 수 있도록 네티즌들이 벅스의 유료콘텐츠를 많이 이용해야 한다는 게 이 캠페인의 취지다.

벅스는 홈페이지에서 "벅스는 음반사 등 일부 권리자들의 각종 소송 남발과 문화관광부의 전면유료화 강제 등 힘든 상황에 직면해 있다" 면서 "사이트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투자유치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나 연이은 소송으로 많은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네티즌들의 도움을 청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벅스가 이번 캠페인을 개시한 의도에 대해 의문을 던지고 있다.

벅스팬사이트내 게시판에서 "그동안 온라인음악의 무료 서비스를 강조해온 벅스가 내지갑 충전 캠페인을 게시하는게 온라인음악의 유료화를 위한 사전포석이 아니냐"고 한 네티즌이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벅스가 온라인음악을 무료로 제공하는 대신, 이용자들의 자발적인 성금을 거둬들여야 할 정도로 벅스의 자금난이 심각한가"라고 물었다.

문화관광부와 음반업체들의 외압에 시달린 벅스가 유료콘텐츠 판촉활동에 나선게 결국 온라인음악 콘텐츠의 유료화의 사전단계가 아니냐는 것. 지난 8월 가압류 결정을 받은 벅스는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문이다.

이에 대해 벅스는 "충전은 온라인콘텐츠의 판촉을 유도하기 위한 방법"이라면서 "네티즌들이 벅스의 상황을 인식하고 자발적인 참여를 위한 판촉활동이며 온라인음악 유료화와 상관없다"고 말했다.

국순신기자 kooks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