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리우]이대훈, 태권도 男 68kg급 충격의 8강 탈락

요르단의 아부가우시에게 8-11 패배, 그랜드슬램 무산


[이성필기자] '태권도 에이스' 이대훈(24, 한국가스공사)이 8강 탈락의 쓴맛을 봤다.

이대훈은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태권도 남자 68kg급 8강전서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에게 8-11로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16강전을 1라운드만 하고 상대의 기권승으로 체력이 충분히 있었던 이대훈이지만 아부가우시의 적극적인 공격에 애를 먹었다. 1라운드 시작과 함께 몸통 공격이 들어왔고 점수를 허용하며 1-2로 밀렸다. 2라운드에서는 상대의 발차기 공격에 머리를 내주며 3점을 뺏겼고 2-5로 뒤졌다.

공격이 아니면 답이 없게 된 3라운드, 이대훈은 3-5로 따라갔지만 쉽지 않았다. 계속 시도한 몸통 공격이 점수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자호구에 적응했다고는 하지만 타점이 맞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결국 종료 40여 초를 남기고 다시 아부가우시의 머리 공격에 당하며 4-8로 벌어졌다. 이후 난타전이 벌어졌고 아부가우시가 매트에 넘어지며 시간을 적절히 지연하는 등 지능적인 경기 운영을 펼쳤다. 시간이 부족했던 이대훈은 머리를 향해 발을 뻗었지만 닿지 않았고 그대로 종료됐다.

이로써 그랜드슬램을 노렸던 이대훈의 꿈도 이번 리우에서는 사라졌다. 이대훈은 2011, 2013 세계선수권대회 및 2010 광저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우승을 했다. 2012, 2014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도 2연패를 해냈다. 올림픽 금메달만 보태면 4대 메이저대회 우승으로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2012년 런던 올림픽 58kg급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던 이대훈은 체급을 높여 리우올림픽에는 68kg급에 나섰다. 하지만, 금메달 사냥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