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시하는 메가트렌드 '초연결·공유·녹색사회'

미래 이동수단 싱크탱크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 출범


[이영은기자] 현대자동차가 미래 이동수단과 라이프 스타일을 중장기적으로 연구하는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을 19일 출범시켰다.

이와 함께 첫번째 연구 결과물로 미래 트렌드 중 자동차 산업에 영향을 미칠 '2030 메가트렌드' 12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현대차는 이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판교 테크노밸리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프로젝트 아이오닉'의 일환인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의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3월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미래에 대한 심도 있는 예측을 바탕으로 연구 역량 집중해 다가올 모빌리티 시장의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회사의 의지가 담긴 '미래 이동 수단 및 라이프 스타일 혁신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프로젝트 아이오닉(Project IONIQ)'이라고 명명된 중장기 미래 이동 수단 및 라이프 스타일 혁신 연구 활동을 통해 현대차는 자동차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한계와 문제점으로부터 사람들을 자유롭게 하고, '이동'의 개념을 재정의해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연구하고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번에 출범한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은 프로젝트 아이오닉의 일환으로 미래 이동성의 변화를 예측하고 시나리오를 도출하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개방형 혁신) 방식의 조직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서울대 한국미래디자인연구센터 대표 이순종 교수를 비롯한 10명의 연구진과 미래∙사회∙공학∙예술 등 다양한 부문의 국내외 전문 자문단 10명으로 구성됐으며, 프로젝트 아이오닉의 최종 목표인 '이동의 자유로움'을 구현하기 위해 ▲필요할 때 쉽고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자유로움 ▲일상과 차 안에서의 생활의 경계가 없는 자유로움 ▲이동 과정의 불편함과 사고 위험으로부터 자유로움 ▲한정된 에너지원과 환경 오염으로부터 자유로움 등을 4대 핵심 연구 영역으로 선정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을 통해 선정된 자동차 산업에 영향을 미칠 메가트렌드를 발표했다

초연결 사회와 초고령화 사회, 녹색 사회 및 공유 사회 등이 주요한 메가트렌드로 선정됐다. 아울러 ▲다층적 융합화 ▲상황인식 기반 개인화 ▲하이컨셉 사회 ▲힘의 분산과 다원화 ▲불안과 혼돈의 가중 ▲인간과 AI 공진화 ▲메가시티화 ▲신 개척주의 등도 모빌리티 산업에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이같은 메가트렌드를 기반으로 프로젝트 아이오닉의 4대 핵심연구 영역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이로 인해 궁극적으로는 '이동의 자유로움'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조원홍 현대차 마케팅사업부 부사장은 "지난 3월 발표한 프로젝트 아이오닉의 주요 연구집단인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의 거점 개소와 그 첫번째 성과물이 나오게 됐다"며 "현대차는 앞으로도 미래 이동 수단과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은 이날 발표한 '2030 메가트렌트'에 이어 메가트렌드가 자동차 산업에 미치는 영향의 심층적 분석을 통해 '2030 미래 모빌리티 주요 키워드'를 도출 하는 등 다양한 연구 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