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커넥티드카 만들자" 현대차-시스코 '맞손'

현대차-시스코, '차량 네트워크 기술' 개발 위해 협력키로


[이영은기자] 현대자동차가 차세대 성장 분야로 떠오르고 있는 '커넥티드 카'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하기 위해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와 솔루션 기업인 시스코(Cisco)와 맞손을 잡았다.

현대차는 19일 현대차그룹 양재 본사에서 정의선 부회장과 시스코 척 로빈스 CEO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 협력을 통해 커넥티드 카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차량 네트워크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최근 커넥티드카 개발 콘셉트를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로 정하고, ▲차량 네트워크 ▲클라우드 ▲빅데이터 ▲커넥티드카 보안기술 등 4가지 핵심 기술을 조기 개발할 방침을 선언한 바 있다.

이에 현대차와 시스코는 협업을 통해 차량 내부 데이터 송수신 제어를 위한 차량 내 초고속 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차량 네트워크 기술'은 차량 내부에서 이뤄지는 데이터의 송수신을 제어하는 기술을 말한다. 미래 커넥티드 카의 경우 제어해야 할 장치는 물론 송수신 데이터 양도 방대하게 증가하고, 각종 데이터의 실시간 전달도 필수적이기 때문에 차량 내 초고속 연결망 구축이 필요하다.

현대차가 개발하고자 하는 차량 네트워크 기술은 기존 기술과 비교해 획기적 속도의 대용량 데이터 송수신은 물론, 차량 내 여러 장치들과 개별 통신 및 제어가 가능하다.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은 "시간과 공간을 물리적으로 연결하고 확장하게 될 미래 커넥티드 카는 지금까지 전혀 경험하지 못한 놀랍고 새로운 생활의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의 품질, 안전, 보안 측면에서도 완벽한 혁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이번 협업은 현대차가 주도하는 미래 커넥티드 카 및 새로운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조기에 현실화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스코 척 로빈스 CEO도 "이번 협업을 통한 기술적 혁신은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창출할 뿐 아니라, 자동차 산업의 디지털 파괴적 변화를 이끌게 될 것"이라며 "커넥티드 카, 보안, 대용량 커뮤니케이션 전 부문에 걸친 기술에서 앞선 양사의 경쟁력이 업계 선두 플랫폼을 구축하는 핵심이 될 것"이라 말했다.

한편 현대차와 시스코는 차량 네트워크 기술에 대한 협업 외에도 공동으로 커넥티드 카 모의 테스트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커넥티드 카 기초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이번 테스트 프로젝트에 국내 스타트업(벤처기업)을 참여시킴으로써,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관심을 나타냈다.

이날 정의선 부회장과 척 로빈스 CEO는 커넥티드 카 모의 테스트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는 해당 스타트업을 직접 방문해 기술진들과 연구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논의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