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GM, 순수 전기차 '볼트' 양산모델 첫 공개


차량공유서비스 및 파트너십 등 미래기술 투자 확대

[이영은기자]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가 한번 충전으로 321km 이상을 주행하는 순수 전기차 볼트(Bolt) EV의 양산형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메리 바라 GM CEO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6 기조연설에서 전기차 시장을 획기적으로 확대할 장거리 주행 순수 전기차로 볼트를 소개했다.

바라 CEO는 "순수 전기차 볼트EV의 콘셉트카를 공개하며 장거리 운행이 가능한 대중 전기차를 선보이겠다고 선언한지 채 1년이 안됐다"며 "쉐보레 볼트EV는 최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카쉐어링, 내비게이션, 게임 콘텐츠 등 고객에게 최적화된 미래의 기술을 제공하는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올 연말 본격 양산에 돌입하는 볼트EV는 전기차 주행에 필수인 주행가능거리 산출을 운전자의 주행 패턴은 물론 일기 예보, 운행 시점 등의 요소를 통합적으로 분석해 제공한다. 또 개인화된 첨단 스마트 기능을 대거 채택, 차별화된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볼트EV에는 10.2인치 마이링크(MyLink)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와 마이쉐보레(MyChevrolet) 모바일 앱, 전기차 전용 내비게이션, 경쟁 주행모드 등 다양한 IT 기능이 탑재됐다. 아울러 시판 가격도 미국 연방 보조금을 포함해 3만 달러 미만으로 정해져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GM은 지난 4일(현지시간)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인 리프트(Lyft)와 자율주행 자동차 온디맨드(On-demand) 서비스 통합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총 5억 달러 상당의 투자를 포함한 전략적 제휴를 발표했다.

GM은 이번 제휴를 통해 렌탈 허브와 커넥티비티, 모빌리티 서비스 등의 분야에 공동 참여하게 된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