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네트웍스, 미국 진출 시동 건다

美 대학연구소와 제품 글로벌화 위한 공동연구 진행…내년 1월엔 법인 설립


[김국배기자] 국내 보안업체 지니네트웍스가 본격적으로 미국 시장 진출에 나선다.

이를 위해 사용성(Usability) 강화를 목표로 한 제품 현지화 등 사전 작업에 돌입했다. 내년 1분기에는 미국 보스톤 법인도 설립한다.

3일 지니네트웍스에 따르면 미국 뉴햄프셔 주립대학교 이노베이션 센터 산하 상호운용성 연구소(UNH-IOL)와 네트워크 접근제어 제품 글로벌화를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키로 했다.

글로벌 사용자가 손쉽게 네트워크 접근제어 솔루션(NAC) '지니안 NAC' 제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사용성 테스트와 함께 다양한 네트워크 환경 기반의 상호운용성 테스트, 영문 사용자 인터페이스 및 제품 메뉴얼 검토, 사물인터넷(IoT)를 위한 IPv6 테스트 등의 평가자료를 통해 향후 공동 연구 개발을 확대할 계획이다.

1988년 설립된 UNH-IOL은 네트워크 및 데이터 통신 제품 테스트와 표준 네트워킹 데이터 통신에 멀티 벤더 상호 운용성과 적합성을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미국 내 유일한 전문 산학 연구소다.

지니네트웍스는 올 하반기부터 미국 동부지역을 중심으로 '지니안 NAC' 제품을 교육청, 코워킹 스페이스, 소형기업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UNH-IOL 에리카 존슨(Erica Johnson) 디렉터는 "UNH-IOL이 보유한 네트워크 테스트 분야 인프라와 경험을 바탕으로 네트워크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니네트웍스와 다양한 형태의 공동협력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니네트웍스 김계연 연구소장은 "해외진출 시 시장을 선점한 글로벌 벤더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현지 사용자 특성에 맞춰 제품의 콘셉트와 기능을 최적화하는 것이 필수"라며 "공신력있는 현지 연구기관과 협력을 통해 '지니안 NAC'의 사용성을 강화하고 시장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