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1~3분기 투자 27% ↑…현대차 '최고'

현대차·삼성 나란히 15조 투자…5대 그룹 중 LG·롯데, 투자 규모 감소


[장유미기자] 불투명한 경기 여건에도 불구하고 국내 30대 그룹이 올 들어 투자를 27%나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또 30대 그룹의 올 1~3분기 투자 규모는 57조4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조1천억 원(26.8%)이나 급증했다. 이는 현대차와 삼성의 투자 확대에 따른 것으로, 현대차는 9조4천억 원, 삼성은 3조 원이나 투자를 늘렸다. 두 그룹의 투자 증가액 12조4천억 원은 30대 그룹 전체 투자 증가액보다도 3천억 원이나 많았다.

30대 그룹 중 투자를 줄인 곳은 포스코, 동국제강,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대림, 현대 등 13곳으로 조선·철강·정유 중심 그룹들이었다. 5대 그룹 중에서는 재계 4위 LG와 최근 경영권 분쟁을 겪고 있는 롯데가 투자 규모를 줄였다.

1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30대 그룹 259개 계열사의 올 1~3분기 투자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57조3천627억 원(개별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조1천166억 원(26.8%)이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투자는 유·무형 자산 투자만을 집계했으며 연구개발(R&D) 투자는 제외했다.

그룹별로는 30대 그룹 중 16곳이 투자를 늘렸고, 특히 현대차와 삼성의 역할이 두드러졌다.

현대차 그룹은 올 3분기까지 15조898억 원으로 투자해 삼성을 제치고 재계 1위를 기록했다. 투자 증가액도 9조4천51억 원(165.4%)으로 압도적 1위였다. 현대차는 단독으로 30대 그룹 전체 투자 증가액의 77.6%를 차지했다.

현대차의 이 같은 투자 확대는 한전 부지 매입 및 곧 출시할 EQ900 등 신차와 친환경차 개발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한 결과다. 또 현대종합특수강(구 동부특수강) 인수 등도 투자 확대에 한 몫 했다.

삼성그룹은 2조9천834억 원(25%) 증가한 14조9천260억 원으로, 현대차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프리미엄은 물론 중저가 스마트폰을 대거 선보인 데다 반도체 및 에어케어 사업에 대한 투자를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

이어 SK(5천656억 원, 7.6%), 한화(3천775억 원, 86.9%), 현대백화점(1천765억 원, 100.6%), 대우건설(1천497억 원, 584.8%), KCC(1천113억 원, 74.9%) 등 5개 그룹이 1년 새 투자를 1천억 원 이상 늘렸다.

CJ, OCI, 한진, 영풍, 두산, 신세계, 금호아시아나, 동부, 미래에셋 등 9개 그룹도 74억~960억 원(9.2~65.3%)씩 투자를 늘렸다.

반면 13개 그룹은 투자를 줄였다. 포스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한 조선, 철강, 정유 중심 그룹들이 여기에 해당됐다. 5대 그룹 중에서는 경영권 분쟁에 시달리고 있는 롯데와 LG만 투자를 줄였다.

롯데는 올들어 3분기까지 1조7천86억 원을 투자, 작년 같은 기간보다 6천135억 원(26.4%)이나 감소했다. 롯데의 투자 감소액은 30대 그룹 중 가장 많았고, 유통 중심 3대 그룹인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 중에서도 유일했다.

또 포스코 4천698억 원(24.3%), LG 2천936억 원(5.4%), GS 2천126억 원(21.6%), KT 1천79억 원(21.6%) 순으로 투자 뒷걸음질쳤다.

이 밖에 효성(943억 원, 23.9%), 현대중공업(886억 원, 10.7%), 대림(884억 원, 10.7%), 대우조선해양(810억 원, 42.3%), 에쓰오일(557억 원 12.2%), 현대(381억 원 49.7%), 동국제강(255억 원 32.6%), LS(58억 원, 2.6%) 등도 투자를 축소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