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90% 삭감" 토요타, 2050 전략발표


2020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도전과제 실현

[이영은기자] 토요타자동차는 지속 가능한 사회 실현을 위한 공헌 차원의 '토요타 환경 챌린지 2050' 전략을 15일 발표했다.

'토요타 환경 챌린지 2050'은 기후 변동, 물 부족, 자원 고갈, 생물 다양성의 퇴보 등 지구가 직면한 여러 환경문제에 대해 자동차로부터 비롯되는 마이너스 요인을 제로에 접근시키는 동시에 사회에 플러스를 가져오는 것을 지향한다.

또 ▲보다 좋은 차 ▲보다 좋은 모노즈쿠리(물건 만들기) ▲좋은 마을·좋은 사회라는 3개의 영역 6개의 도전과제를 내걸었다.

토요타는 이같은 목표를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제6차 토요타 환경 대응 플랜'을 확정짓고, 오는 2016년도부터 2020년도까지의 5개년 계획으로 실행에 옮길 예정이다.

먼저 2050년 글로벌 신차 평균 주행시 CO2 배출량을 90%까지 삭감하기 위해 연료전지자동차(FCV)의 글로벌 판매를 연간 3만대 이상, 하이브리드 차(HV)는 2020년까지 연간 150만대를 판매할 방침을 세웠다.

또 2050년 글로벌 공장 CO2 배출 제로 달성을 위해 앞으로 건설하는 새로운 공장과 생산 라인에서는 생산 1대당 CO2 배출량을 2001년 대비 2020년에 약 반감, 2030년에 약 1/3로의 삭감을 추진키로 했다.

뿐만 아니라 순환형 사회의 실현을 위해 ▲에코 소재 사용 ▲부품 장기 사용▲리사이클 기술 개발▲사용이 끝난 차로부터 차 제작 등 4 개의 기둥으로 자원 효율 향상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