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15년 호암상 수상자 발표

나노 및 항암 단백질 전문가 등 5명 수상


[박영례기자] 1일 호암재단(이사장 손병두)은 '2015년도 제25회 호암상 수상자'를 확정, 발표했다.

올해 부문별 수상자는 ▲과학상 천진우 박사(53·연세대 언더우드 특훈교수) ▲공학상 김창진 박사(57·미국 UCLA 교수)▲의학상 김성훈 박사(57·서울대 교수)▲예술상 김수자 현대미술작가(58) ▲사회봉사상 백영심 간호사(53) 등 5명이다.

이들은 국내외 각계 주요 기관과 전문 인사들로부터 후보자로 추천 돼, 국내외 저명 학자·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37명)의 면밀한 업적 검토와 국제적 명성의 해외 석학(30명)들로 구성된 자문단 평가 및 현장 실사 등을 거쳐 수상자로 확정됐다.

특히 올해부터 노벨상 수상자 2명 등 해외 저명 석학 4명이 호암상 심사위원회에 직접 참여하여 후보자의 업적을 국제적 차원에서 검증했다.

과학상을 수상한 천진우 박사는 세계적 수준의 나노물질 개발을 위한 화학적 설계 기술을 확립하고, 설계한 나노입자의 크기를 조절하여 MRI 조영 효과를 조절할 수 있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증명한 나노과학의 세계적 대가다.

공학상의 김창진 박사는 액체와의 마찰력을 획기적으로 줄인 나노 사이즈의 바늘구조 표면을 개발, 더 작은 에너지로 동작 가능한 제품 상용화에 기여하는 기술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의학상 부문의 김성훈 박사는 생체 단백질 합성효소(aminoacyl-tRNA synthetase, ARS)가 세포의 증식, 분화, 사멸에 관여한다는 새로운 사실과 이 ARS들이 암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세계 첫 규명했다.

특히 인체 내 단백질(AIMP3/p18 및 AIMP2/p38)과 같은 암 억제 단백질들을 발견. 새로운 항암제 개발 가능성을 제시, 수상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또 예술상을 수상한 김수자 작가는 '보따리', '바늘여인', '호흡', '지수화풍' 시리즈를 통해 자신만의 독창적 예술세계를 구축한 뉴욕을 기반으로 전 세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현대미술작가다.

사회봉사상에 빛나는 백영심 간호사는 1994년부터 아프리카 말라위에서 봉사활동을 펼쳐 오며 현지에 병원을 설립하여 세계 각국 의료진의 자원봉사 활동을 이끌어 내며 연간 20만 명을 치료하는 의료기반을 구축한 말라위의 나이팅게일로 불린다.

보건의료 인력양성을 위해 현지에 간호대학을 설립하고, 초등학교, 유치원 등 교육기관을 세워 원주민 계몽에도 힘쓰는 등 국가와 민족, 종교를 초월한 인류애를 실천해 온 점을 높이 샀다.

시상식은 오는 6월 1일 오후 3시 호암아트홀에서 개최되며, 각 수상자들은 상장과 메달(순금 50돈), 3억 원의 상금을 받게 된다.

호암재단은 시상식 전후인 5월 29일과 6월 2일에 국내외 연구자간 교류와 협력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호암상과 노벨상 수상자 등 국제 석학과 국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3회 호암포럼'을 개최한다.

한편 호암상은 호암 이병철 선생의 인재제일주의와 사회공익정신을 기려 학술·예술 및 사회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를 현창하기 위해 1990년 이건희 삼성 회장이 제정했으며, 금년 25회 시상까지 총 127명의 수상자들에게 199억 원의 상금을 수여한 바 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