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새 원내대표 박기춘…중도 성향·無계파

향후 당 혁신이 과제


[정미하기자] 민주통합당이 28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신임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박기춘 의원을 선출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 사퇴 이후 원내대표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박 의원은 계파를 초월하는 중도 성향의 인사로 꼽히고 있다.

신임 원내대표는 대선 패배 이후 당 쇄신에 대한 역할은 물론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를 담당하게 된다.

이날 경선은 박기춘(경기 남양주을·3선), 김동철(광주 광산갑·3선), 신계륜(서울 성북을·4선) 의원(기호 순)의 3파전으로 치뤄졌으며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어 결선 투표까지 가는 접전이 치뤄졌다.

1차 투표에서 전체 127표 가운데 박 의원이 47표, 신 의원이 47표로 동수를 기록했고 김동철 의원이 29표를 얻으면서 1, 2위간 결선 투표가 진행됐다.

박 의원은 결선 투표 결과 전체 124표 중 63표를 얻으며 신임 원내대표 겸 비대위원장으로 확정됐다. 신 의원은 55표를 얻는데 그쳤다. 기권은 3표였다.

<사진=민주통합당>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