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이맹희, 집안서 퇴출된 사람"

"이맹희, 날 쳐다보지도, 내 얼굴도 못 보던 양반"


[김현주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유산 상속 분쟁 중인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과 이숙희 씨에 대해 작심한듯 정제되지 않은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이 회장은 24일 오전 7시경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맹희 씨에 대해 "우리 집에서는 퇴출당한 양반"이라고 비난했다.

이는 전날 이맹희 씨가 법무법인을 통해 "건희가 어린애 같은 발언을 했다"라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이 회장은 또 "그 양반은 30년 전에 나를 군대에 고소하고 아버지를 형무소에 넣겠다고 했다. 아버지를 박정희 대통령한테 고발했던 양반이다"며 "나를 포함해 누구도 (이맹희 씨를) 장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없다. 이 사람이 제사에 나와 제사 지내는 꼴을 내가 못 봤다"고 언급했다.

둘째 누나인 숙희 씨에 대해서도 이 회장은 "(숙희씨는)결혼 전에는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금성으로 시집을 간 후 같은 전자 사업을 한다고 구박을 많이 받았다"며 "우리 집에 와서 떼를 쓰고 보통 정신 가지고 떠드는 정도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아버지인 고 이병철 회장이 맹희씨와 숙희씨에 대해 "맹희는 '완전히 내 자식 아니다'라고 했으며, 숙희에게는 '네가 그렇게 삼성전자가 견제된다면 삼성 주식은 한 장도 줄 수 없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맹희씨는)날 쳐다보지도, 바로 내 얼굴을 못 보던 양반이고 지금도 아마 그럴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