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부, 생명연구자원 통합정보체계 구축 추진


교육과학기술부는 부처별로 관리하고 있는 생명연구자원 정보를 종합 관리·활용하기 위해 생명연구자원 통합정보체계 구축에 착수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생명연구자원의 확보·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률(생명연구자원법)'에 따라 이뤄지는 이번 사업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생명정보센터(KOBIC)가 수행할 예정으로 올해 20억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생명연구자원은 바이오산업의 핵심소재로서 지구상 350만종의 자원 중 현재 1% 이하만이 발굴돼 있어 향후 개발 가능성이 높고 잠재적인 부가 가치는 엄청난 편이다.

중국 토착식물인 스타아니스 열매가 신종 인플루엔자의 치료제인 '타미플루(Tamiflu)'의 주원료로 사용된 것처럼 생명공학기술 발달로 인한 생명연구자원의 시장 창출력은 무한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미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선진국들은 생명연구자원의 중요성을 간파하고 관련 산업의 주도권를 확보하기 위해 이미 생명연구자원을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그동안 개별 부처 차원에서 생명연구자원을 관리할 뿐 부처 간 연계를 통한 통합적 활용이 미흡했다.

교과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생명연구자원을 체계적으로 확보,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연구자들이 과제 성과나 생산자원, 기관별 생명연구자원 보유 현황 등을 한 눈에 알 수 있게 돼 관련 산업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