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표원, 28개 신기술에 NET 인증


오는 26일 신기술 인증서 수여식 개최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은 오는 26일 서울 르네상스 호텔에서 제2회 신기술 인증서수여식을 개최한다.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고 국가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신기술(NET) 인증 분야는 총 28개로, 전기·전자 6개, 정보통신 2개, 기계·소재 10개, 화학·생명 8개, 건설·환경 2개 등이다.

NET로 인증받은 기술 중 삼공사가 개발한 '유무기 하이브리드젤을 이용한 차열성 방화유리 제작기술'은 3장의 유리 사이사이에 젤 형태의 방화물질을 넣어 연기와 불 및 수백도의 열을 차단하는 기술이다.

평상시에는 일반유리와 같이 투명하면서도 단열성능이 높아 에너지 절약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화재가 발생하였을 경우 2차 화재 차단 및 대피하는 시간을 확보할 수 있어 화재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건축물이나 선박 등에 적용할 수 있으며, 특히 선박의 경우 100% 수입에 의존하던 것을 상당 부분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현대·기아자동차가 공동 개발한 '트윈스크롤 터보차저를 적용한 가솔린 직분 엔진기술'도 NET 인증을 받았다. 이 기술은 직렬 4기통의 작은 배기량으로 큰 배기량의 6기통 엔진과 동등한 출력을 발생하여, 큰 배기량 엔진 대비 차량 연비를 개선한다.

이 기술은 최고출력 278마력, 최대토크 37.2kgf·m로 2천cc 동급 최고 성능을 달성하였고, 기존 6기통엔진 탑재 차량 대비 연비를 15~20% 개선, 유럽 자동차회사들의 다운사이징 차량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기표원은 그동안 신청·접수된 112개 기술에 대해 1차 서류·면접심사에 이어 2차 면접심사, 3차 종합심사를 실시하였으며 이를 통해 최종 28개 기술은 선정했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