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원 나노레이저 발생장치 개발


물리적 한계를 뛰어넘는 3차원 나노 레이저 발생장치가 개발됐다.

23일 교육과학기술부에 따르면 고려대 물리학과 박홍규 교수 팀은 3차원 나노 크기의 극미세 레이저 발생장치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 분야 최고 권위 학술지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인터넷 판 최근호에 게재됐다.

지금까지 학계에서는 물리적인 한계로 빛의 파장보다 작은 극미세 레이저를 구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여겨왔다. 하지만 박 교수팀은 빛과 전자가 결합된 표면 플라즈몬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해 이 한계를 극복한 3차원 극미세 레이저 발생장치를 개발한 것.

이번 연구는 표면 플라즈몬을 근본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결과일 뿐만 아니라, 플라즈몬을 이용한 차세대 나노광산업의 핵심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박 교수팀이 개발한 3차원 극미세 레이저 발생장치를 이용하면, 손톱보다 작은 컴퓨터 등 집적도가 높은 미래 광컴퓨터 개발을 앞당길 수 있을 전망이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