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기 평균 오차 지난해 절반으로 줄어


전국 주유기의 평균 오차가 지난 해의 절반으로 줄었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은 한국석유관리원과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합동으로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전국 538개 주유소 1천066개 주유기를 대상으로 실태점검을 실시한 결과, 주유기의 평균 오차는 20L당 -23.4mL로 나타나, 지난해의 평균 주유오차 -55.3mL에 비해 절반으로 줄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휘발유 거래량(130억 L, 1L당 1천700원) 기준으로 소비자가 연간 258억원 손실을 본 것이다.

지역별 조사에서는, 광주지역이 주유 평균오차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고, 고속도로 주유소와 일반도로 주유소의 평균오차는 차이가 별로 없었으며, 무안-광주고속도로에 있는 주유소는 20L 주유시 오히려 4mL를 더 주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오차가 낮은 지역으로 광주는 -5.6 mL, 울산 -7.3 mL, 대전 -8.0 mL, 서울 -9.8 mL로 조사됐고, 고속도로에서는 무안-광주고속도로 +4 mL, 당진-상주 +1 mL, 평택-제천 -5 mL, 경부 -17 mL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결과, 주유기의 오차는 +110 mL부터 -150 mL까지 있었으며, 기준에 부적합한 주유기 1개(남원시 소재)는 고발조치했다고 기표원은 밝혔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