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 "교육·과학 융합효과 아직 나타나지 않아"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후보자는 교육부와 과학기술부 통합 '실패론'에 대해 "교육과 과학 융합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23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교과부 통합과 관련한 자유선진당 이상민 의원의 질의에 대해 "실패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이 "이명박 정부가 작은 정부를 한다고 해서 교육부와 과기부를 통합해 우려가 많은데 이 후보자와 박재완 실장이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이 후보자는 "(그러한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부족한 부분은 보완작업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부 조직개편은 (인수위 조직개편TF)가 총괄했다"면서 "교육부와 과학기술부가 합쳐져야 한다는 방향은 의원시절 주장한 바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