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家, '호암' 탄생 100주년 맞아 '한 자리에'

음악회-학술포럼 등 다채로운 행사도 준비


삼성이 그룹 창업자인 고 호암 이병철 회장 탄생 100주년을 맞아 음악회, 학술포럼, 삼성효행상 시상 등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한다.

20일 삼성그룹은 지난 1987년 타계한 고 호암 이병철 회장 탄신 100주년인 다음달 12일을 전후해 음악회와 기념식, 학술포럼, 어록, 기념책자 발간, 삼성효향상 시상식 등 다양한 기념 행사를 갖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은 정신적 기반을 의미하는 '호암백년, 미래를 담다'라는 슬로건을 정해 100주년 행사의 연계성과 통일성을 높이고 각종 기념행사 및 출판, 인쇄물에 사용키로 했다.

삼성 관계자는 "고 이병철 회장의 인간적 면모와 경영성과를 강조하는 한편 한국 경제 발전과 문예 진흥이라는 유지를 계승, 발전시키는 차원에서 다양한 기념 행사를 마련키로 했다"고 말했다.

◆기념식은 내달 5일 호암아트홀서

다음달 4일에는 호암아트홀에서 기념음악회가 개최된다. 이 음악회에는 고 이병철 회장의 유족과 한솔, CJ, 신세계를 포함한 범 삼성가 임직원 등 550여명이 참석한다.

성악가 조수미씨와 바이올린 연주가 김지연씨, 피아노 연주가 김영호씨와 함께 부천필하모닉이 협연한다.

탄생 100주년 기념식은 다음달 5일 호암아트홀에서 개최된다. 기념식에는 고 이병철 회장의 유족과 관련 인사, 재계 인사, 범 삼성가 사장단 등 500여명이 참석한다.

기념식은 사업보국, 인재제일, 문예지향 등 5개 테마로 진행된다. 이와 별도로 삼성은 다음달 4일부터 9일까지 호암아트홀 로비에 170평 규모로 고 이병철 회장의 사진과 어록을 중심으로 한 전시회를 열기로 했다.

◆국내외 석학, 이병철 회장 경영 이념 발표

다음 달 10일에는 학술포럼이 개최된다. '한국경제 성장과 기업가정신'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학술포럼은 전국경제인연합회와 한국경영학회, 삼성경제연구소가 공동 주관한다.

이 포럼에는 타룬 칸나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한국의 경제성장과 기업가의 역할'이라는 주제를 발표하는데 이어 도미닉 바흐조 프랑스 소르본대 교수, 박 랑리 소르본대 극동연구센터 연구원이 공동으로 '유럽 경영사학 관점에서 본 호암의 경영이념'을 발표한다.

이 외 야마기마치 이사오 일본 게이오대 교수가 '호암의 인재 경영', 송재용 서울대 교수가 '21세기 한국과 기업가 정신'이라는 내용으로 주제 발표를 한다.

◆고 이병철 회장 기념책자 '담담여수'도 발간

삼성은 고 이병철 회장을 추억할 수 있는 화보집과 어록, 발자취 등을 기록한 기념책자인 '담담여수'를 발간해 유족과 친지, 기념식 참석자 등에게 증정한다.

이 밖에도 전 일본경제신문 한국 특파원이었던 야마자키씨가 '삼성창업자 이병철전'을 일본판과 국문판으로 각각 출간하고 청소년 눈높이에 맞춘 학생층 대상 전기로 '청소년 롤모델 시리즈-이병철'이 발간 된다.

삼성효행상 역시 다음달 9일 호암아트홀에서 개최된다. 이 행사에는 수상자 가족과 사회복지계 인사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외 고 이병철 회장의 탄생지인 의령과 이 회장이 삼성상회를 열었던 대구에서 자체적으로 동상 제막과 기념음악회 등 별도의 기념 행사도 진행된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