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전 삼성회장 일가 'CES 2010' 참관

이건희 특유 제품에 대한 안목·평가 '눈길'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10'에 부인인 홍라희 여사와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사장, 이녀 호텔신라 이부진 전무, 삼녀 제일모직 이서현 전무 등 온가족과 함께 모습을 나타냈다.

이 전 회장이 공식적인 장소에 나타난 것은 지난 2008년 4월 사퇴 이후 처음이다. 부인과 아들, 딸 모두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모습을 나타낸 것.

이 전회장은 홍라희 여사와 딸 이서현 전무의 손을 잡고 나타났다. 전시장을 돌아다니던 중 이부진, 이서현 두 딸들의 손을 잡고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있으니 우리 딸들 광고라도 해야겠다"며 애정 표현도 숨기지 않았다.

이 전 회장이 사면 이후 첫 공식 석상으로 라스베이거스를 선택한 것을두고 일각에서는 올림픽 유치가 아니라 경영 일선에 먼저 나선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이 전 회장측은 IOC 위원을 'CES 2010'에 초청해 현지에서 한국의 위상을 보여주겠다는 의중이다.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

이날 이 전 회장은 삼성전자 부스를 찾고 최신 LED TV를 살펴보며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에게 "LED TV의 테두리가 금속이라 어린이들에게 위험하지 않나"묻고 "연구원들에게 연구해보라 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대해 윤 사장은 "둥글게 처리를 해 각이 지거나 다칠 염려는 없다"고 답했다.

최지성 사장은 7㎜ 두께의 최신 LED TV를 놓고 "LED TV의 두께가 이렇게 얇아졌다"고 말을 건넸다.

이에 이 전 회장은 "일본이 곧 따라오겠지"라고 언급했다.

이어 e북과 스마트폰 '옴니아2'를 살펴본 이 전 회장은 전시된 프린터를 살펴보며 "작고 가볍고 성능이 좋아야지 하나라도 빠지면 경쟁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대부분의 개발비용이 크기를 줄이는데 들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새롭게 선보인 개인용 프로젝터를 관람한 이 회장은 "이건 두께를 5분의 1 이하로 얇게 하면 좋을것 같다"고 평했다.

이 전 회장의 주위로 취재단과 인파가 몰려들자 이재용 부사장이 "기자들이 많아 다른 전시관을 둘러 보는 것은 민폐일 것 같다"고 만류하고 나서자 이 전 회장은 "아니다 전부 둘러봐야될 것 같다. LG전자까지 둘러보겠다"고 말하며 발걸음을 옮겼다.

이 전 회장은 중국 하이얼의 부스에 들러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최 사장은 "계속 한 단계씩 앞서 나가겠다"고 답했다.

파나소닉과 샤프, 소니 부스를 둘러 본 이 전 회장은 3D TV 안경을 써본 뒤 안경다리를 만지며 "안경은 여기가 편해야 된다"고 평했다.

이후 자신이 평상시 사용하는 무테 안경을 건네며 "이것과 비교해 보라"고 말하는 등 특유의 제품에 대한 안목과 평가를 경영진에게 제시했다.

한편 지난 8일(현지시간) 주요 클라이언트와의 미팅으로 바쁜 하루를 보낸 이재용 부사장은 가족들과 함께 전시장을 돌아다니며 어제 미처 못챙겨본 경쟁사 제품들을 시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라스베이거스(미국)=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