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0'에서 만난 LG電 울트라씬 'X300'

외신 기자들 사이서도 화제…17.5㎜ 두께에 980g


LG전자의 '울트라씬' 노트북 'X300'이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된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0'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X300'은 17.5㎜의 얇은 두께에 980g의 무게를 가졌다. '울트라씬' 노트북에 1Kg 미만의 무게로 넷북과 비슷한 정도의 휴대성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내장된 액정표시장치(LCD)는 11.6인치로 1366×768 해상도를 제공한다. 중앙처리장치(CPU)는 인텔의 저전력 CPU 아톰 '멘로' 2GH를 탑재했다. 속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하드디스크 대신 64GB의 솔리드스테이트디스크(SSD)를 사용한 것도 특징이다.

'X300'을 잠깐 사용해본 결과는 대단히 만족스러웠다. '윈도7'과의 궁합도 적당하고 보더리스TV와 흡사한 LCD 패널은 베젤이 없어 더욱 깔끔하고 디자인적인 완성도가 높아졌다.

전면 디자인은 독특한 패턴을 갖고 있어 깔끔하면서도 멋들어진 느낌을 준다.

칼날처럼 얇아진 두께는 무려 17.5㎜다. 실제 손으로 노트북을 잡아도 두껍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는다.

'X300'은 다양한 통신 기능을 제공한다. 무선랜과 3세대(3G) 통신을 기본 내장하고 있는데 무선랜이 잡히지 않는 지역에서는 자동으로 3G 통신으로 전환해주는 기능을 갖고 있다.

즉, 무선랜 지역에서 벗어나도 인터넷이 끊어지지 않는 것.

이와 함께 휴대폰을 블루투스로 연결해 문자 메시지를 PC에 자동으로 전송 받거나 주소록, 일정 등의 공유도 가능하다.

'X300'의 가장 마음에 드는 기능 중 하나는 '윈도우'로 부팅하지 않고도 바로 인터넷이나 음악, 동영상 등 기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

바로 '퀵 부팅' 기능이 그것이다. 윈도우와 별도로 리눅스 기반의 운영체제 하나를 더 갖고 있어 '스마트 온'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인터넷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현재 웹서핑, e메일, 메신저, 페이스북, 트위터, MP3 등의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향후 위젯 형태로 더 많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소비자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100만원 정도 선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고성능 보다는 디자인과 휴대성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적당한 노트북"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