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텔 무어스타운' 스마트폰 첫 공개

폴 오텔리니 인텔 CEO 직접 소개, 최적의 인터넷 환경 제공


[CES 2010]인텔이 차세대 모바일 시장을 겨냥해 만든 플랫폼 '무어스타운'을 탑재한 스마트폰이 공개됐다. 최적의 인터넷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0'에서 인텔의 차세대 플랫폼 '무어스타운'을 탑재한 스마트폰(LG-GW990)'을 세계 첫 공개했다.

이 제품은 폴 오텔리니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CES 2010' 기조연설에서 직접 시연, 업계 이목을 집중시켰다.

'LG-GW990'은 지난 2008년 LG전자와 인텔이 휴대용 인터넷 기기 분야에서 상호 협력키로 한 뒤 첫 선보이는 제품. 4.8인치 1024×480급 고해상도 풀터치 스크린을 내장했다.

CPU로 인텔의 45나노 공정 제품을 탑재해 크기와 소비전력을 줄이고 데이터 처리속도는 넷북 수준으로 향상시켰다.

리눅스 운영체제 기반의 모블린2.1 OS를 탑재해 시스템 반응 및 부팅속도 개선 등 편리한 사용자 환경을 구현했다. 3세대(3G) 고속패킷접속(HSPA)를 지원하는 이 제품은 올해 상용화가 예상되는 LTE도 지원할 계획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안승권 사장은 "LG전자는 모바일 인터넷 기기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며 "휴대폰, LTE, PC 기술을 토대로 사용자 환경을 개선시킨 스마트폰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