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진동수 "이정환 이사장 사임은 본인 의지"


이정환 한국거래소(KRX) 이사장의 사임 외압설에 대해 진동수 금융위원장이 본인의지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진동수 금융위원장은 "본인이 종합적 판단하에 그만두겠다는 말을 몇번이나 하고 다녔고, 그래서 그 희망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정환 이사장과는 공적 인연 이외에도 공무원 고시동기라는 사적 인연도 있어, 금융위원장 부임 후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이정환 이사장의 의사를 충분히 수용하려고 노력했다"며 "그만두는 과정까지 본인의 희망을 100% 다 들어줬다"고 주장했다.

이정환 이사장이 '금융당국의 사임 압박이 있었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이정환 이사장이)그만두면서 좀 품위있게 나가 주셨으면 했던 희망이 있었는데 품위가 없는 표현을 해 가면서 나갔다는 것이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지은기자 leez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