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이정환 KRX이사장 "국감 앞둔 사임, 책임회피"


이정환 한국거래소(KRX) 이사장의 갑작스런 사퇴에 국감장에서 '책임회피'라는 비판이 나왔다.

자유선진당 박상돈 의원은 15일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한 기관을 맡고 있던 수장이 국정감사를 이틀 앞두고 사퇴를 했다는 것은, 전형적인 책임회피"라며 " 그 동안 정부의 사퇴압박을 상대로 굳건히 맞서왔던 그 기백과 소신마저도 한낱 휴지조각처럼 날려버린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의 취임 직후 KRX는 방만경영 등을 이유로 감사를 받고 공공기관에 지정됐다. 표면적인 이유는 방만경영이지만, 시장에서는 이 이사장과 정부와의 불협화음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한편 박 의원은 "이 이사장의 소신과 정부의 코드인사 강행이 KRX의 법적 지위 결정에 심각한 왜곡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도 "한국거래소는 이번 사건에 흔들리지말고 본연의 업무에 충실히 하라"고 요구했다.

이지은기자 leez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