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X 이정환 이사장 사임…"공공기관 조속 해제 해야"


한국거래소(KRX) 이정환 이사장이 취임 1년 7개월만에 사임했다. 한국거래소의 공공기관 지정에 따른 국정감사를 이틀 앞두고 내려진 결정이다.

13일 이 이사장은 KRX 이사장직 사직서를 제출하는 한편, 정부에 KRX의 공공기관 지정 해제를 요청했다.

그는 "제가 현 시점에서 사임함으로써 OECD 회원국 중에서 유일하게 공공기관으로 지정되어 있는 한국거래소의 공공기관 지정을 조속히 해제해 주실 것을 건의드린다"고 말했다.

또 "정부에서는 그 동안 정부 스스로 추진해 왔던 거래소 허가주의 입법이 조속히 국회에서 통과되어 후진적인 자본시장통합법이 선진화되도록 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 이사장은 지난 1월 KRX가 공공기관으로 전환된 이후 계속 사임 압박에 시달려 왔다. 노조 역시 KRX의 공공기관 전환 이유가 이정환 이사장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그의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이 이사장 스스로 KRX에 대한 정부의 공공기관 지정을 해제해 주면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지은기자 leez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