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문영의 IT생각]방송 간접광고에 대한 인터넷의 기대


대장금이 세계 60개 국에 팔리고 약 3조 원의 경제효과를 냈다는 보도가 있었다. 아프리카의 짐바브웨 같은 나라는 방송에서 대장금 관련 퀴즈를 냈다가 국민의 3분의 1인 480만 명이 응모할 정도였다고 하니, 그 인기가 대단하다. 대장금은 이웃 일본에 아직도 인터넷 VOD서비스로 팔릴 정도로 인기가 여전하다.

드라마와 같은 문화상품의 인기는 단순히 드라마콘텐츠의 판매에 그치지 않고, 한국에 대한 인식과, 한국 문화, 한국 상품 등에 대한 이미지를 좋게 해서, 궁극적으로 국가에 엄청난 경제외적 공헌을 한다. 문화가 곧 국방이고, 문화가 외교인 셈이다. 이웃 일본의 네티즌들은 한국에서는 욘사마 같은 훌륭한 배우를 일본에 보내는데, 일본에서는 AV 여배우의 벗은 몸을 한국에 보내는 수준이라고 탄식할 정도이다.

문제는 이와 같은 자부심을 가질 만한 훌륭한 문화상품이 해외 방송물 판매 그 이상으로 발전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지나치게 엄격한 방송물의 간접광고 제한과 방송 후방 산업의 취약한 구조 때문이다.

유명한 영국스파이 영화 007은 영화가 한번 뜰 때마다 BMW 등 외국 고급차들의 인기를 함께 끌고 다닌다. 주인공이 멋진 고급차를 타고 나오며, 그 차에는 자동차회사 로고가 선명히 박혀 있다. 그러나, 대장금을 비롯, 겨울연가, 사랑이 뭐길래 등 수많은 한류 인기 작품들은 우리나라 상품과 우리나라 관광자원을 제대로 소개할 수가 없다. 이미 만들 때부터 간접광고 규제에 묶여 있었기 때문이다.

정부의 이와 같은 간접광고 규제 때문에 결국 제작사들도 세계시장을 목표로 하는 마케팅보다는 제작비에 맞춘 제작자체에만 신경을 쓰게 되고, 인터넷과 케이블TV 등은 콘텐츠의 다양한 메타정보의 활성화를 통한 2차 부가가치창출 보다는 단순 유통에 머무르게 되었다.

만일, 겨울연가의 욘사마가 드라마에서 늘 즐겨타던 멋진 자동차가 있었고, 이를 인터넷에서 장면별로 다양하게 해설해 놓은 정보가 있었다면, 어떤 현상이 벌어졌을까? 뒤늦게 현대자동차가 배용준을 모델로 일본 시장 진출을 시도했지만, 드라마와 직접 연관이 없는 광고는 그만큼 힘든 마케팅 노력을 요구할 수 밖에 없다.

이런 모호한 규제는 TV가 남녀노소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공공적 성격의 보편적 매체라는 인식에서부터 출발한다. 그러나, 실제로 대부분의 지상파 방송은 케이블을 통해 전달되어 이미 지상파가 아닌 상황이 된 지 오래다. 아니면 방송 자체는 규제의 틀을 유지하더라도, 방송이후의 유통과 재생 등 후방시장에서라도 상품화를 다양하게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지금도 인터넷에서는 드라마가 끝나자 마자 주인공의 패션과 액세서리 등을 묻는 문답이 게시판에 쏟아진다. 해외에서도 그런 궁금증은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어디에도 그런 상품에 대한 소개와 구매를 제대로 알려주는 통로는 없다. 촬영장소, 배경음악, 각종 소품과 가구 등에 대한 DB도 쌓이지 못하고 있다.

과감한 변화가 있었으면 한다.

/임문영 iMBC 미디어센터장 column_moon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