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유족들 "국민 애도에 큰 힘"


깊은 감사의 뜻 전해…"결코 잊지 않겠다"

고(故)노무현 전 대통령 유가족들과 참여정부 인사들은 인터넷을 통해 깊은 감사의 뜻을 전했다.

유족들을 대신해 노 전 대통령측 김경수 비서관은 지난 31일 임시 취재용 사이트에 '국민 여러분께 삼가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유족들은 "지난 국민장 기간 동안 저희들과 슬픔을 함께 나누며 애도하고 추모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비통함을 이기지 못하던 저희들 유족에게 국민 여러분의 애도는 더할 수 없는 큰 힘과 위로가 됐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또 "봉하마을과 전국 곳곳에 설치된 분향소를 직접 찾아와 조문해 주신 많은 분들의 애도와 추모의 마음을 결코 잊지 않겠다"면서 "(노 전 대통령의)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와 경의의 마을을 어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마련된 분향소는 당분간 '추모의 공간'으로 유지해 나갈 방침이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