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盧 서거 6월 국회와 연계 없어"


"국회에서 따지고 요구할 것", 그러나 "요구는 반드시 수용해야"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책임과 6월 국회를 연계시키지는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대표는 31일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대통령이나 이 정권이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과 사과하는 것은 국민의 명령이다"며 "국회도 국회법에서 6월에 열리게 돼 있으므로 민주당은 국회에서도 따질 것은 따지고 요구할 것은 요구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이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 이후 본격 책임론과 6월 국회를 연계할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다. 하지만 정 대표는 국회 개회 자체를 막지는 않겠다고 한 것이다.

이는 민주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한다는 비판여론이 일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정 대표는 이날 요구사항이 장외 투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아직 당 차원의 장외투쟁 계획은 현재로서는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오늘 우리가 이명박 정권에 요구한 이 문제는 꼭 관철돼야 한다"고 해 향후 MB정권의 반응에 따라 강경한 대응이 가능하다는 뜻을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날 정대표는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명박 대통령이 공식 사과하고 국정 기조를 바꾸라고 요구했다. 또 검찰이 책임을 질 것과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진상조사를 위한 국정조사와 천신일 게이트를 풀기 위한 특검을 수용할 것도 주장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