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대통령 사과, 검찰총장 파면해야"


盧 서거 진상규명 국정조사, 천신일 특검 추진할 뜻 밝혀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책임론을 전면적으로 제기했다.

정 대표는 31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정치보복이 부른 억울한 죽음"이라면서 "이명박 정권의 총체적인 반성과 성찰, 그리고 책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이명박 대통령의 공개 사과와 정책 기조의 전면 전환, 노 전 대통령의 죽음에 직접 책임이 있는 법무부장관, 검찰총장, 중수부장의 즉각 파면을 공식 요청했다.

정 대표는 이날 "독선적 국정운영으로 민심이반을 자초한 이명박 정권에 국민은 촛불을 들었고, 궁지에 몰린 이 정권은 직전 대통령을 제물로 삼았다"면서 "예우하겠다던 약속을 헌신짝처럼 저버리고 비열하고 악의적인 정략의 대상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은 고인에게, 국민에게 사죄하라"면서 "공안정국을 만들어 비판세력을 탄압한 것에 대해,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서울광장을 봉쇄해 국민적 추모열기를 억누르려 한 것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표는 검찰이 책임져야 한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직접 책임이 있는 법무부장관, 검찰총장, 대검 중수부장을 즉각 파면해야 한다"면서 "불법적으로 피의사실을 공표한 수사관계자는 사법 처리돼야 한다. 민주당은 이들을 즉각 고발조치하겠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의 진상규명을 위해 검찰의 편파 기획수사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와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인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의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특검법을 관철시키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정 대표는 "정치보복에 의한 노 전 대통령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조사, 책임자 처벌, 대통령 사죄 없이는 결코 국민의 슬픔과 분노를 달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정 대표는 이명박 정권의 정책기조를 전면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론악법 등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MB악법을 즉각 철회하고, 정책기조의 전면적 전환을 요청한다"면서 "부자와 대기업 위주의 특권경제를 포기하고 서민경제를 살려라"고 역설했다

그는 "또한, 무능력 무원칙한 대북 강경 정책 역시 당장 폐기해야 할 때다. 대통령이 직접 나서 어떻게든 남북관계 복원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했고, 이명박 대통령에 인적 쇄신도 주장했다. 정 대표는 "지역편중, 특권층 편중, 측근 편중의 인사를 탈피하고 균형과 통합의 인사를 해야 한다"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지를 이어가겠다며, 민주개혁세력의 통합과 연대의 디딤돌이 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죽음으로 민주개혁 진영을 한자리에 불렀다"면서 "민주당은 모든 민주개혁세력의 통합과 연대의 디딤돌이 되겠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