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문영의 IT생각]미네르바, 지혜와 전쟁


로마신화의 미네르바는 그리스의 아테나 여신이다. 평생 결혼하지 않은 순결한 처녀로 묘사되는 미네르바는 지혜의 여신이자, 전쟁의 신이다. 모든 관념마다 신격을 부여했던 그리스로마신화에서 전쟁과 지혜를 함께 하나의 여신에 부여한 것은 어떤 의미였을까? 그때나 지금이나 인간세상의 모든 지혜를 결국 생존의 문제에 쏟아부어야 했기 때문이지 않았을까? 삶과 죽음의 문제, 전쟁이야 말로 지혜가 총 집결되어야 했을 것이다.

지혜는 흔히 한두 명의 영웅적 이야기속에서 존재한다. 대중들은 적어도 지혜와 관련된 부분 만큼은 스스로 매우 겸손하다. 대부분은 스스로에겐 대단한 지혜가 없다고 생각하고 그런 영웅이 지혜를 가졌다고 생각한다.

물론, 스스로 자기 지혜가 완벽하다고 생각하는 이상한 사람들이 가끔 없지는 않다. 이들은 자기가 뭘 모르는 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아서 논할 가치가 없다. 아무튼 대중들은 전쟁과 같은 위기속에서 더욱 지혜를 갈구한다.

인터넷은 전쟁을 염두에 두고 군사목적으로 시작되었다. 핵전쟁이 터져도 두절되지 않는 통신시스템을 고안해낸 것이 바로 인터넷이다. 아이러니하게도 모든 것을 파괴하는 인류의 자해행위인 전쟁 때문에 인류의 모든 지적 자산이 총결집되는 인터넷이 탄생한 것이다.

이제 그 인터넷은 전세계의 지식과 여론이 결집되는 아크로폴리스가 되어가고 있다. 그래서 인터넷에는 두 가지의 피가 흐른다. 하나는 지혜의 피요, 다른 하나는 전쟁의 피다. 인터넷으로 보는 구글어스가 테러에 활용되는가 하면 인터넷에서 집단지성으로 백과사전이 만들어지고 한다.

그런데, 지금 인터넷은 전쟁터이다. 수직적이고 직접적인 현실권력과 수평적이고 간접적인 가상권력의 전쟁터다. 안타깝게도 이 전쟁터에 지혜의 여신은 없다. 태생적으로 핵전쟁에도 끊기지 않도록 고안된 인터넷을 어떻게든 차단하고 진압하려는 어리석은 권력이 있다.

이들은 법과 공권력, 권위로 무질서를 바로 잡겠다는 생각에 빠져 있다. 또한 조그만 반대나 이의조차 제기하지 못할 정도로 집단의 정서에 휩싸인 일방적인 권력도 있다. 이들은 익명의 대중속에서만 은거하려 한다. 한쪽은 지우라고 하고, 한쪽은 도배를 한다. 결국 한 사내가 붙잡혔다.

비극은 그 사내는 그저 한 블로거였을 뿐이라는 점이다. 이름없는 한 명의 블로거가, 한명의 국민 개인이 자기 뜻을 맘대로 드러내지 못한다면, 그것은 우리 사회에 상상할 수 없는 비극이 시작되는 것이다.

그가 현실 권력을 향해 날 선 반대의견을 내세운다 하더라도, 집단의 정서와 논리에 홀로 맞서는 외로운 왕따라 할지라도, 인터넷에서는 소중하게 다뤄주어야 한다. 그 블로거 한 명의 의견이 살아서 지혜의 빛을 발할 때, 인터넷은 집단의 전쟁터가 아닌 지혜의 우물가가 될 것이다.

/임문영 iMBC 미디어센터장 column_moon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