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 100억원클럽-상]'100억원'에 목마른 SW 업체들


"100억원 고지를 점령하라."

올해도 많은 국내 소프트웨어(SW) 업체들이 매출 100억원을 목표로 뛰고 있다. 최근 상반기 실적 집계를 끝낸 업체들은 올해는 '100억원 클럽' 가입 여부를 가늠하느라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100억원 클럽'이란 연 매출 100억원을 돌파한 기업들을 일컫는 말. 특히 SW업계에서 '연 매출 100억원'이 갖는 의미는 남다르다. 대부분의 국내 SW 업체들은 연 매출 100억원 달성 여부가 업체의 성장을 좌우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왜 '100억원'인가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은 외국계 대형 SW 업체들이 주도하고 있다. 반면 순수 국내 업체들은 외국업체들과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영세한 규모를 면치 못하고 있다.

'100억원 클럽'이 의미를 갖는 것은 영세한 국내 SW업계의 현실과 무관하지 않다. 거대 공룡처럼 우뚝 서 있는 외국계 대형 업체들과 경쟁하기 위한 최소한의 '발판'이 연 매출 100억원이기 때문이다. 또한 연 매출 100억원은 업체가 꾸준히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이 갖춰졌음을 뜻하기도 한다.

실제로 ▲티맥스소프트 ▲안철수연구소 ▲한글과컴퓨터 ▲핸디소프트 같은 국내 SW 업계 강자들 역시 연 매출 100억원을 돌파한 후 꾸준한 성장을 거듭하면서 외국계 SW 업체들과 경쟁하고 있다.

SW 업계는 흔히 직원 1명이 연 매출 1억원을 달성하는 '숫자 구조'를 이뤄야 "장사가 된다"고 한다. 또한 한 SW 업체 사장은 "SW 업체가 '제대로 된' 기업 활동을 펼치려면 SW를 개발하는 개발자와 이를 팔아야하는 영업인력 등 직원이 최소 100명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즉 SW를 개발하고 이를 사용자에 전달하는 SW 사업을 수행면서 성장하려면 적어도 연 매출 100억원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100억원 클럽의 어두운 이면

SW업계가 훈장처럼 떠 받드는 '100억원 클럽'이란 말 속엔 애환이 숨어 있다. 한 업체가 1년 동안 100억원을 벌어들였다면 통상적인 기준으로 보면 놀랄 정도로 큰 액수는 아니기 때문이다.

최근 자산 '100억원 클럽'이란 것이 생겨나고 있다는 언론 보도를 떠올려 보면 SW업계의 100억원 클럽이 얼마나 초라한지 알 수 있다. 한 개인이 가진 자산과 한 업체가 1년 동안 벌어들인 돈이 똑같이 '100억원 클럽'이라고 표현되고 있는 것이다.

SW 업계 외에 과연 어떤 산업이 불과 연 매출 100억원을 '특권'으로 생각하고 자랑스러워할까. 이처럼 '100억원 클럽'이라는 말은 국내 SW 산업의 열악함을 보여주는 또 다른 말로 통하기도 한다.

◆'0.2% 소수의 특권'

SW 업계에서 연 매출 100억원 달성이 '클럽'이라는 단어를 붙여야할만큼 어려운 일일까? 국내 시장의 최근 동향을 조금만 살펴보면 바로 "그렇다"는 답이 나온다.

지난해 연 매출 100억원을 처음 돌파한 3~4개 SW 업체들은 SW 업계의 '뉴스거리'였다. '100억원 클럽'에 가입한 이들은 자랑스러워했으며 연 매출 100억원 달성에 실패한 많은 SW 업체들은 올해 다시 100억원 매출 목표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국내 SW 업체 매출 구조(총 6천816개 업체)
구분 업체 수 비율
1억원 미만 5천220개 76.5%
10억원 미만 1천419개 20.8%
100억원 이상 18개 0.2%

(출처: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이들이 이처럼 100억원 매출에 매진하는 이유는 '100억원 클럽'에 든 SW 업체들의 숫자를 보면 알 수 있다.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가 6천816개 SW 업체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기업은 단 18개뿐이다. 이는 겨우 0.2%에 불과한 숫자다.

게다가 이 조사에는 일부 IT서비스 대기업도 포함돼 있다. 패키지 SW를 판매하는 국내 SW 업체 가운데 '100억원 클럽'에 드는 업체는 열 손가락 안에 꼽힐 수도 있다는 얘기다. 연 매출 100억원에 '클럽'이 붙는 것도, 연 매출 100억원에 SW 업체들이 사활을 거는 것도 이 숫자로 모두 설명된다.

◆출혈 경쟁 멈출 '해결사'

올해 100억원 매출을 목표로 정한 한 SW 업체의 사장은 "다른 산업의 매출을 보고 있으면 가끔 왜 SW 업계에 몸을 담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IDC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SW 시장은 2조4천억원 규모를 형성했다. 이는 국내 1위 IT서비스 업체인 삼성SDS의 연 매출 규모와 비슷한 수준이다. 시장이 이처럼 작다보니 SW 업체들의 기대치도 낮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보다 더 큰 문제는 국내 SW 업계에는 너무나 많은 SW 업체들이 산재해있다는 점이다.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는 SW를 다루는 업체가 무려 7천개에 이른다고 추정하고 있다. 또한 이 많은 업체들 가운데 수많은 업체들이 매년 사라지고 새로운 업체들이 그 자리를 메꾸고 있다.

적은 시장에서 이들은 서로 '피 흘리는' 출혈 경쟁을 반복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SW 업계는 '100억원 클럽'에 더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100억원 클럽'이 살아남을 수 있는 업체와 그렇지 못한 업체를 나눠 복잡한 국내 SW 업계를 정리해줄 '기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함정선기자 min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