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호 공동, 인터넷전화 정보보호 가이드라인 개발


정보통신부는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을 통해 호주와 공동으로 아태지역의 중소기업 및 개인이용자들을 위한 '인터넷전화(VoIP) 정보보호 가이드라인'을 개발한다고 9일 밝혔다.

정통부는 호주측 요청으로 지난해 4월 APEC TEL 33차 회의에서 'VoIP 정보보호 가이드라인' 개발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으며 올해 3월 APEC 예산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APEC으로부터 8만 달러의 자금을 지원받기로 했다. 이에 따라 4월말에 열린 TEL 35차 회의에서 한국과 호주 양국은 역할 분담 및 향후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

우리나라와 호주는 VoIP 정보보호 위협요소 분석 및 대책 마련에 집중할 계획이며 연구결과물의 위해 3년간 웹사이트를 운영하기로 했다. 한국은 IT839 전략에 따라 VoIP를 조기도입·운영해 본 경험을 바탕으로 위협요소에 대한 분석을 맡을 예정이며, 양국이 각각 수행업체를 선정해 컨소시엄을 구성하면 24주간의 일정으로 과제가 진행된 후 그 결과를 APEC TEL 본회에에 보고할 계획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VoIP 정보보호에 대한 중요성을 사전에 인지해 지난해 말 이미 국내용으로 'VoIP 정보보호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APEC 회원국들에게 적합하게 수정보완하는 작업을 병행할 방침이다.

윤휘종기자 yh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